가정교회사역원





 

 

제185차 목세 후기

c 첨부파일 ( 1 )

안녕하세요~

저는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 제185차에 참석한 진주 세계로교회 박명환 목사입니다.

먼저 세미나를 위해 기도와 물질과 섬김으로 보여주신 꿈꾸는 교회 성도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사실 어느정도 기대는 하고 갔지만 너무 힘든 목회 현장과 삶 가운데 일탈을 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주일까지 그곳에서 보내야 한다고 하니 진짜 갈까 말까 많이 망설였습니다.


가기로 등록은 했지만 언제고 번복할 수 있는 상황으로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목자, 목녀님은 카톡방을 만들어 초대하고 여러번 대화를 보내왔지만 불편하게 생각되어 바로 응하지 않았음을 고백합니다ㅠㅠ 그냥 안간다고 할까....


하지만 가정교회 목장을 한번 방문해본터라 배울것이 있다고 판단했고 왜? 무엇이~ 다른걸까를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워치마니 지방교회(이단이라 부름)와 가정교회가 애찬을 통해 성도간의 친밀함을 가져 가는 것이 부럽기도 하고 신기해 보였습니다. 애찬은 문제도 많고 탈도 많아 대다수의 교회에서 회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먹으러 가면 코가 끼는 구조....그걸 가지고 교제를 풀어 가고 가정을을 회복시키고 선교까지... 참 아이러니 하구나.... 일단 만사를 제쳐놓고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처음에는 '민박'도 불편하게 생각되고 '가정교회 세미나,  생명의 삶, 간증'도 조금 어설프게 느껴졌습니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금방 이게 다가 아니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보는 저희에게 안방을 내어주고 필요한 모든 것을 새것으로 구입해서 셋팅해 놓은 것을 볼때 장난이 아니구나~ 자기들 근무와 가정일만으로도 바쁠텐데 우리까지 민폐를 끼치게 되어 미안했습니다. 그런데 이들이 기쁨으로 진정으로 섬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꼬마목자 승찬이는 일주일 동안 새벽같이 일어나서 우리를 교회로 안내하고 등교를 하게 되었는데 저는 그 모습에 감동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목사님과 선교사님의 교육도 시간이 더해 질 수록 진수가 흘러나오기 시작 했고 하나님 앞에서 솔직하고 정직하게 발버둥 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특히 목사님의 마인드가 너무 놀라웠습니다. '목회자의 상을 성도들에게 나누어 주고 그들이 하나님 앞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회자의 일'이라 했을때 정말 많은 것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또한 처음 오픈된 운난목장은 그야말로 피터지는 전쟁터를 연상케 했습니다.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이상이었습니다. 순간 서로의 가정을 오픈한다는 것이 두렵게 느껴졌습니다. 뚜껑을 열었을때 상상을 초월하는 것들이 그 안에 있을 것이 확실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운난목장원들은 서로의 오픈된 가정의 문제들을 서로 껴앉고 사랑하고 헌신하고 기도하며 진정한 페밀리쉽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런가운데 성령이 일하시며 치유와 회복이 일어남을 느꼈습니다.


매 식사와 간식을 준비해 주는 손길들도 너무 따듯했습니다. 1층 커피숍에 준비된 커피 음료와 최선으로 준비된 식사는 물론 최고의 서비스와 화려한 셋팅, 그 자체가 감동이었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전혀 모르는 분들에게 이렇게 환대를 받는다고 생각하니.....


세미나 기간 동안 보여주신 꿈꾸는 교회의 모습은 모든 성도님들이 기도와 헌신으로 만들어낸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사랑과 수고, 감사와 감동, 헌신과 봉사, 성령의 임하심.... 일주일 내내 감사와 감동의 눈물이 떠나지 않았으며 그런것들을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수 많은 교회들을 보아왔지만 우리가 본 받아야 겠다는 교회를 찾지 못했던게 사실이었는데ㅠㅠ 너무 훌륭하고 아름다운 교회를 경험하게 해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 살아있는 교회, 초대교회의 모습을 재연하고 있는 교회가 있구나!

이런 교회가 있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고 뿌듯했습니다. 제가 본받을 만한 목회자와 교회가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합니다.

멋진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애써주신 담임목사님, 부목사님, 장로님, 권사님, 초원지기님, 목자님, 목녀님, 목장식구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이제 저희는 어떻게.... 제2의 꿈꾸는 교회의 모습을 만들어 갈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 진정한 치유와 회복이 있는 교회,.... 초대교회의 모습을 만들어 갈까 고민하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Remodeling'이 아니라 'Reset' 해야 하는 구나~ㅎㅎ


진주가 포함되어 있는 서부경남은 기독교 인구가 공식적으로 3%-5%입니다. 아마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는 그리스도인들은 1%도 안될겁니다. 척박하고 미신과 우상이 판을 치고 음부의 권세가 득세하는 이곳 진주... 하나님의 눈과 귀가 이곳에 있음을 봅니다. 재충전해서 하나님의 나라 확장을 위해 다시 열심히 뛰어 보겠습니다.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행20:24)


이 사도바울의 고백이 꿈꾸는 교회 여러분들과 저희들의 고백이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베풀어 주신 은혜 소중히 간직하겠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박명환목사드림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26

목회자 세미나에 다녀와서 [2]

고예림2462018년 6월 22일
25

185차 목회자세미나후기 [2]

최창록2712018년 6월 21일
24

감사합니다^^ [1]

최경희2742018년 6월 17일
23

제185차 목세 후기 [5] c

박명환3952018년 6월 16일
22

185차 목회자세미나 후기 [3]

유명원 사모3622018년 6월 15일
21

가정교회 목회자세미나에 참석 후 [4]

강동미3112018년 6월 15일
20

제 185차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를 다녀와서~^^ [3]

전숙희 전도사3152018년 6월 13일
18

185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7]

안상준목사3002018년 6월 10일
17

세미나 등록시 아래 주소를 눌러주세요

이성은3462018년 4월 10일
16

제166차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1]

권효철8232017년 6월 29일
15

섬김의 불씨를 품고 갑니다 [3]

서정애7802017년 6월 15일
14

행복한 웃음, 찐한 감동, 잔잔한 여운이 있는 목회자 세미나였습니다. [5]

유선웅8002017년 6월 14일
13

제자훈련 목회철학을 뒤흔들었던 희생과 섬김.. [6]

진대훈7522017년 6월 14일
12

세미나를 마치고 [9]

이동인8342017년 6월 13일
11

신약교회의 회복을 꿈꾸며 [11]

임원빈8512017년 6월 12일
10

가정교회 확신을 갖게해준 목회자 세미나 [15]

김현규9422017년 6월 11일
9

제 166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등록 안내

꿈꾸는교회9082017년 3월 23일
8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4]

조기돈12072016년 6월 20일
7

제150차 목회자 세미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6]

김영근 목사13172016년 6월 18일
6

꿈꾸는 세미나는 감동입니다! [1]

이옥경사모_예담교회11472016년 6월 16일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오시는길


13478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서판교로 65(구 552-1번지)    |   전화 : 031-713-7872   |   팩스 : 031-713-7876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이성은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이성은  

Copyright 2014 꿈꾸는교회 All right reserved